서브컨텐츠

PR&CS센터

보도자료

아이큐어, ‘PROTAC’ 기술력으로 신약 게임체인저 목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아이큐어 날짜 21-07-23 15:12 조회 1,719Views 댓글 0건

본문

아이큐어, ‘PROTAC’ 기술력으로 신약 게임체인저 목표 

 

코스닥 상장사 아이큐어(175250)의 자회사 단디큐어는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신규 약물개발 기술 중 하나인 PROTAC 기반 항암제 개발회사이다. PROTAC 기술을 이용해 백혈병 치료제 타겟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폴로 유사 인산화 단백질(PL K1)을 분해 시킬 수 있는 독보적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 기술은 가장 뜨거운 신규 약물 개발 기술 중 하나이며 혁신신약 개발을 위한 미래성장동력을 강화하였다.

 

최근 국내에서 최근 SK그룹이 미국의 유명한 바이오텍 Roivant와 함께 PROTAC 개발사업에 진출을 결정했을 정도로 해당 분야는 전세계적으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분야이다.

 

PROTAC 기술은 질병을 유발하는 단백질을 유비퀴틴화해 분해 시킴으로써 기존 약물의 내성을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약물 개발 기술이다. 또한 현재까지 약물 개발이 불가능했던 뇌질환(치매, 알츠하이머)을 타겟으로 한 약물 개발에 응용이 가능한 기술로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22일 나스닥 상장사 아비나스(Arvinas)는 화이자(Pfizer)와 임상 2상 중인PROTAC 신약개발 파이프라인인 ARV-471에 대해 전 세계공동 개발 및 공동 상업화 협력을 전제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하였다. 화이자(Pfizer)가 마일스톤 14억 달러 중  65천만 달러(한화 약 7,470)를 선지급하는 빅딜이다.

 

또한, 전 세계공동 개발 및 공동 상업화 협력을 전제로 화이자(Pfizer)가 아비나스(Arvinas)에 미화 35천만 달러 지분 투자를 하였다. 지난 20일에 30일 거래량 가중 평균 가격에 30% 프리미엄 더한 가격으로 책정되었다. 

 

아이큐어 관계자는 이번 Arvinas와 화이자 딜은 전체 약 2조원 계약규모 중 약 40%인 약 7,500억원을 Upfront fee로 지급한것으로 이는 프로탁 신약개발 가능성을 매우 높게 평가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따라서, 이번 계약으로 전세계 프로탁 개발사들에 대한 가치가 재평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PROTAC과 함께 신규 Modality로 주목 받고 있는 단백질간 상호 작용(PPI) 표적 항암제 기술도 보유한 아이큐어 자회사 단디큐어의 향후 성장 잠재력은 실로 매우 크다고 평가된다.

 

한편, 단디큐어는 긍정적인 1차 동물실험 결과를 도출하였다.

 

마우스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약물을 투여 받지 못한 쥐의 경우 암세포의 지속적인 성장을 관찰한 반면 프로탁 기반 약물을4mg/kg 투여 받은 쥐의 경우 암세포 크기가 크게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현재 프로탁 관련 약물 및 기술들은 특허를 출원중에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전임상 및 임상을 계획하고 있다.


 

 

개인정보처리방침

X

이메일무단수집거부

X
닫기
회사소개
제약사업
화장품사업
R&D
IR
PR&CS센터
관계사 현황
채용정보
닫기